삼성생명, 2분기 당기순이익 1조 560억…전년동기 대비 178% 증가

인사이트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인사이트] 장영훈 기자 = 삼성생명이 올해 2분기 당기순이익이 1조 560억원으로 전년동기 3805억원 대비 178%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10일 삼성생명은 기업설명회(IR)를 통해 2018년 2분기 주요 결산 실적을 발표했다.


올해 2분기 연결기준 당기순이익은 1조 560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178% 증가한 것으로 잠정 집계됐다.


당기순이익이 큰 폭으로 상승한 것은 삼성전자 보유 지분 중 일부 매각에 따른 이익(7,515억원)이 반영된 요인으로 풀이된다.


인사이트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신계약 가치는 보장성APE를 중심으로 신계약APE가 증가함에 따라 전년 동기 대비 3.4% 늘어난 3,086억원을 기록했다.


신계약 APE는 신계약 체결시 보험료를 연납으로 바꾼 개념이며, 보장성APE는 신계약APE 중 보장성 신계약에 해당하는 부분을 가리킨다.


수입보험료는 전년 동기대비 2.4% 감소한 5조 2,787억원으로 집계됐다. 총자산은 285조 2000억원이다.


삼성생명 관계자는 "2분기 양호한 실적에 이어, 하반기에도 보장성 보험을 중심으로 신계약 가치를 지속적으로 높일 계획"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