폭염에 고생하는 농민 위해 '생닭 13만 마리' 구매한 삼성전자 구내식당

인사이트(좌) 뉴스1, (우) gettyimagesBank


[인사이트] 황성아 기자 = 기록적인 폭염이 연일 이어져 타격을 입었을 농민들을 위해 농축산물을 사들인 기업이 있다.


바로 '갤럭시노트9'로 전 세계에 신선한 충격을 안긴 삼성전자다.


10일 업계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지난달 초복과 중복을 맞아 임직원에게 삼계탕과 수박을 제공했다.


삼계탕과 수박은 서울 서초구 우면동 연구개발(R&D) 센터를 비롯해 경기도 수원, 기흥, 화성, 평택, 온양, 경상북도 구미, 광주광역시 등, 구내식당에 제공한 것으로 알려졌다.


인사이트


인사이트YouTube '삼성전자 뉴스룸 [Samsung Newsroom]'


삼성전자가 사용한 식재료는 모두 국내 농가에서 조달된 것이기에 그 의미가 더 컸다.


폭염 속 농민들에게 조금이나마 보탬이 되고 싶었던 삼성전자는 이번 계기로 닭 13만마리와 수박 2만5천통과 수삼 420kg을 소비했다.


사실 삼성전자는 국내 농민들을 처음 돕는 것은 아니다.


삼성전자 구내식당은 평소에도 식자재 대부분을 국내산 농산물로 사용한다고 알려졌다.


인사이트YouTube '삼성전자 뉴스룸 [Samsung Newsroom]'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삼성전자를 포함한 계열사들은 1995년 농어촌 60개 마을을 시작으로 지난해까지 500개 마을과 자매결연을 하고 일손 돕기, 농촌체험, 직거래장터 등을 지원하고 있다.


매년 명절에는 또 자매결연을 한 농촌 마을과 사과, 배, 한우, 굴비, 등 농수축산물을 임직원에게 판매하는 직거래 장터도 운영한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농민들에게 소득 증대를 돕는 동시에 임직원들에게 고품질의 농축산물을 제공하기 위한 취지"라고 설명했다.


한편 삼성전자는 '사회가 건강해야 기업도 발전할 수 있다'는 사회공헌 철학을 바탕으로 다양한 사회공헌 활동을 하고 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YouTube '삼성전자 뉴스룸 [Samsung Newsroom]'


지난달에는 청년을 응원하는 '제2회 삼성 스마트 쿠킹 대회'를 개최해 지역 청년들의 창업을 지원했다.


또한 개발도상국 어린이들을 위해 8,350만원에 해당하는 3,571개의 물품을 국제구호협력기구 더프라미스에 기부했다.


당시 삼성전자 R&D 임직원들은 에코백, 티셔츠, 동화책, 운동화, 학용품 등을 기부한 것으로 전해졌다.


YouTube '삼성전자 뉴스룸 [Samsung Newsroom]'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