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어' 시리즈는 이제 잊어라!"…삼성전자, 한층 강화된 '갤럭시워치' 3종 출시

인사이트사진제공 = 삼성전자


[인사이트] 장영훈 기자 = 삼성전자가 '손목위 갤럭시'라고 불리는 '갤럭시워치' 3종을 세계 최초 공개하며 전작인 '기어' 시리즈 부진을 탈탈 털어버리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지난 9일(현지 시간) 삼성전자는 미국 뉴욕 브루클린 바클레이스 센터(Barclays Center)에서 열린 '삼성 갤럭시 언팩 2018'를 통해 '갤럭시노트9'과 스마트 워치 '갤럭시워치' 3종을 공개했다.


삼성전자는 스마트 워치에도 통합된 '갤럭시' 스마트기기와 서비스 경험을 그대로 제공한다는 뜻에서 스마트 워치의 브랜드를 '갤럭시워치'로 변경했다.


'갤럭시워치'는 삼성 스마트 워치의 디자인 특징인 원형 베젤 디자인을 유지하면서 디테일한 요소를 더했다. 또 처음으로 초침 소리와 정각 안내음을 지원하며 시계 본연의 사용 경험을 더욱 강화했다.


인사이트삼성 '갤럭시워치' 46mm / 사진제공 = 삼성전자


삼성전자가 '기어' 시리즈 부진을 딛기 위해 전략을 바꾼 스마트 워치 '갤럭시워치'는 실버 색상의 46mm, 미드나잇 블랙과 로즈 골드 색상의 42mm 제품 등 총 3가지로 출시된다.


'갤럭시워치'는 또 더욱 다양해진 워치 페이스와 각각 22mm, 20mm의 표준 스트랩을 활용해 사용자의 취향에 따라 개성 있는 표현이 가능하다.


삼성전자는 스위스 명품 스트랩 전문기업인 브랄로바(Braloba)와 협업한 스트랩을 비롯해 다양한 재질과 색상, 스타일의 스트랩을 출시할 예정이다.


특히 '갤럭시워치'는 472mAh의 대용량 배터리와 스마트 워치 전용 칩셋을 탑재해 사용 시간을 대폭 늘렸다.


인사이트삼성 '갤럭시워치' 42mm 로즈 골드 / 사진제공 = 삼성전자


일반적인 사용 환경에서 46mm 모델은 80시간 이상, 42mm 45시간 이상 사용할 수 있어 매일 충전해야 하는 번거로움을 없앴다.


이뿐만이 아니다. LTE 지원 모델은 언제 어디서나 스마트폰 없이도 통화나 문자는 물론, 지도를 확인하거나 음악을 들을 수도 있다.


'갤럭시워치'는 실시간 스트레스 관리, 보다 정교해진 수면 관리, 운동 기록을 트래킹할 수 있는 종목을 업계 최다인 39종으로 확대해 더욱 포괄적인 건강 관리가 가능하다.


이 밖에도 '갤럭시워치'는 코닝의 최신 웨어러블 전용 글래스 고릴라 글래스® DX+를 탑재해 스크래치에 강하고, ISO 22810:2010 표준의 5ATM 방수 등급을 인증 받아 수영 측정이 가능하다.


인사이트삼성 '갤럭시워치' 42mm 미드나잇 블랙 / 사진제공 = 삼성전자


또한 IoT 기기를 연결하고 제어할 수 있는 '스마트싱스(SmartThings)', 건강관리 애플리케이션 '삼성 헬스(Samsung Health)' 등 갤럭시 스마트기기의 편리한 기능을 모두 사용할 수 있다.


고동진 삼성전자 IM부문장(사장)은 "웨어러블 기기에서도 삼성전자의 오랜 혁신의 역사와 다양한 선택권을 제공하는 갤럭시만의 전통을 이어갈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갤럭시워치'는 소비자들의 니즈를 반영해 모든 라이프스타일에 최적화된 경험을 제공하는 제품"이라고 말했다.


한편 삼성전자 야심작 '갤럭시노트9'과 함께 공개된 '갤럭시워치'는 오는 8월 24일을 시작으로 글로벌 시장에 순차적으로 출시될 예정이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