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마트폰=자동차 시대"…현대·기아차, 전 차종에 '구글 안드로이드 오토' 지원

인사이트사진제공 = 구글코리아


[인사이트] 이하린 기자 = 현대·기아자동차가 국내 최초로 전 차종에 '구글 안드로이드 오토'를 장착해 운전자의 주행 환경에 '혁신'을 불러올 전망이다.


지난 12일 현대·기아차는 현재 판매 중인 모든 차종에 구글의 차량용 폰 커넥티비티 서비스인 '안드로이드 오토(Android Auto)'를 제공한다고 밝혔다.


'안드로이드 오토'는 휴대폰에서 사용하는 안드로이드 기반의 각종 서비스를 자동차 안에서도 이용할 수 있도록 만든 '인포테인먼트' 기능이다.


구글플레이에서 앱을 다운받은 다음, USB 포트에 스마트폰을 연결하고 내비게이션 홈 화면에서 안드로이드 오토 아이콘을 선택하면 되는 간단한 구동 방식이다.


인사이트뉴스1


음성 명령을 실행하기 위해서는 '오케이 구글'이라고 말하거나 운전대의 음성인식 버튼, 혹은 안드로이드 오토 화면의 마이크 모양을 누르면 된다.


'안드로이드 오토'가 지원하는 기능은 내비게이션, 커뮤니케이션, 미디어 재생, 구글 어시스턴드 등이다.


내비게이션은 국내에서 가장 많이 사용되는 '카카오내비'를 탑재해 편의를 높였다.


'안드로이드 오토'가 '구글맵'이나 자회사 '웨이즈'가 아닌 다른 내비게이션 앱과 연동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인사이트뉴스1


구글의 인공지능 비서 서비스인 구글 어시스턴트를 통해 운전 중에도 전화를 걸거나 문자메시지를 보낼 수 있으며, 미디어 앱과 연동해 음성 명령 만으로 원하는 노래를 재생하거나 중단할 수도 있다.


여기에 오늘의 날씨, 나의 스케줄, 주요 스포츠 경기 결과 등을 음성으로 물어보면 답해주기도 한다.


현대·기아차 관계자는 "일부 차량은 내비게이션 업데이트가 필요하지만 최근 출시된 대부분의 차량은 이날부터 즉시 안드로이드 오토 서비스 사용이 가능하다"고 말했다.


한편 스마트폰으로 이용하던 다양한 서비스를 자동차 안으로 가져오면서 진정한 차량 인포테인먼트 시대가 실현될지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