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증장애인들과 함께 미술관·롯데월드타워 나들이 갔다 온 금호타이어 임직원들

인사이트사진 제공 = 금호타이어


[인사이트] 김지현 기자 = 금호타이어의 임직원들이 중증장애인 대상 사회체험 활동을 실시했다.


12일 금호타이어에 따르면 금호타이어 임직원들은 지난 11일 평소 외부 활동이 어려운 중증장애인들과 함께 동대문에 위치한 문화예술체험 전시공간을 방문해 르느와르, 반 고흐, 고갱 등 19세기 인상주의 화가들의 명화들을 감상하는 시간을 가졌다.


점심 식사 후에는 잠실 롯데월드타워를 방문해 영화관람을 끝으로 나들이 일정을 마쳤다.


금호타이어의 중증장애인 대상 사회체험 활동은 지난 2013년부터 6년째 지속되고 있는 사회공헌활동이다.


외부 활동이 어려운 장애인들에게 다양한 문화 체험 기회를 부여하고, 임직원들의 장애에 대한 인식을 개선하기 위한 취지로 시작됐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금호타이어


활동에 참여하는 금호타이어 임직원들은 원활한 지원 활동을 위해 사전에 미리 휠체어 사용법 및 안전 등의 관련 교육을 받아 장애인에 대한 이해를 높인다.


오선근 금호타이어 경영지원팀장은 "가까운 거리를 방문하더라도 전시회나 영화 관람 같은 문화 활동은 장애인 사회체험 프로그램 중 어려운 활동이기 때문에 도움의 손길이 많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어 "금호타이어는 장애인들 자연스럽게 공연 등의 문화 활동을 즐길 수 있도록 돕고 있으며, 앞으로도 장애에 대한 사회적인 인식이 개선될 수 있도록 사회공헌활동에 적극적으로 나서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금호타이어는 장애인 사회체험활동 외에도 희망의 공부방 개설 후원 및 교육 기부 활동 등 다양한 사회공헌활동을 펼치고 있으며 올해로 4년째 진행하는 '탄소 상쇄 숲' 조성 행사를 통해 환경을 가꾸는 사회공헌 활동에도 앞장서고 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