색감 터진 '대륙의 실수' 샤오미 '홍미노트5' 단돈 29만원에 판매 시작

인사이트Xiaomi


[인사이트] 황성아 기자 = 국내 정식 출시일을 앞두고 있는 가성비 '갑(甲)' 샤오미가 예약 판매를 시작한다.


12일 이동통신업계에 따르면 SK텔레콤과 KT는 오는 15일까지 중국 휴대폰 제조업체 샤오미의 '홍미노트5'를 예약 판매한다.


'홍미노트5' 출고가는 29만 9,200원이다. 공시지원금은 통신사별 요금제에 따라 7만2,000원~20만원으로 책정됐다.


유통점이 주는 추가 지원금까지 받으면 실구매가는 10만원 미만이다. 개통은 16일부터 차례로 이뤄진다.


인사이트Xiaomi


'홍미노트5'의 자급제 스마트폰은 온라인 쇼핑사이트 11번가에서 단독 판매한다. 자급제 스마트폰은 특정 이동통신사가 정해져 있지 않다.


따라서 일반 가전매장이나 온라인샵에서 구입한 후 나중에 이통사 요금제에 따로 가입하는 방식으로 사용할 수 있다.


정식 발매 이후에도 11번가에서만 '홍미노트5' 자급제 모델을 구입할 수 있다.


'홍미노트5'는 5.99인치 Full HD 디스플레이에 퀄컴 스냅드래곤 636, RAM 4GM, 저장공간 64GM를 제공한다.


인사이트Xiaomi


1,200만 화소 광각·500만 화소 망원 듀얼 카메라, 2,000만 화소 전면 카메라를 장착했다. 또한 4,000mAh 대용량 배터리를 장착했다. 색상은 블랙과 골드 2종으로 출시될 예정이다.


한편 국내 이동통신사 2곳이 샤오미 예약판매에 돌입한 가운데 LG유플러스는 샤오미의 '홍미노트5'를 판매하지 않기로 결정했다. 


업계 관계자들은 LG유플러스 화웨이와의 돈독한 협업 관계 때문에 이 같은 결정을 했다고 분석했다.


샤오미는 오는 16일 서울 그랜드 인터콘티넨탈 파르나스호텔에서 '홍미노트5' 한국 출시 행사를 연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