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통업계, 환경오염과 자원낭비를 줄이기 위한 업사이클링 실현

인사이트사진 제공 = 네파


[인사이트] 변세영 기자 = 최근 편의성과 간편함 때문에 사용해 온 일회용품들이 환경오염은 물론 자원낭비까지 일으키고 있어서 심각한 사회적 문제로 떠오르고 있다.


그에 맞춰 업그레이드(upgrade)와 재활용을 뜻하는 리사이클(recycle)이 합쳐져, 폐기물을 본래 가치보다 높게 재활용하는 것을 뜻하는 '업사이클링(upcycling)'이 주목받고 있다.


특히 비닐과 플라스틱 등을 많이 활용하는 유통업계는 자발적으로 친환경 캠페인을 실시하고, 업사이클링 제품을 출시하는 등 다양한 방법을 시도하고 있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네파


우선 네파는 일회용 우산 커버 사용으로 인한 환경오염을 줄이기 위해 방수 원단의 자투리를 활용해 재사용이 가능한 업사이클링 우산 커버를 제작했다.


이를 기존의 비닐우산 커버 대용으로 사용하는 친환경 '레인트리 캠페인'도 전개했다.


네파는 캠페인을 위해 우산 커버를 건조 및 보관할 수 있는 나무 모양의 '레인트리'를 국립중앙박물관, 영풍문고 등 문화예술 공간에 설치했다.


이는 기업이 먼저 비닐, 플라스틱 등 환경에 해로운 물질의 사용을 줄여나가자는 전 세계적인 움직임에 공감해서 시민들의 자발적인 참여를 독려하고자 기획되었다.


네파 이선효 대표이사는 "앞으로 레인트리 캠페인의 지속 전개 및 다양한 단체와의 협업을 통해 친환경 도시 만들기에 앞장서겠다"고 밝히기도 했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네파


그 외에도 아디다스는 해양환경보호단체 팔리포더오션과 파트너십을 체결해 해변에 버려진 플라스틱을 소재로 사용한 팔리 러닝화를 출시했다.


최근에는 러닝, 축구에 이어 팔리 라인을 전 카테고리로 점차 확장해 나가고 있다.


아디다스는 팔리 러닝화 한 켤레를 만드는데 평균 11개의 플라스틱병을 재활용해 사용한다.


앞으로도 제품 제작 시 지속 가능한 재료의 사용을 더욱 늘려 환경 혁신을 새로운 산업 기준으로 설정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고 전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