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전+열정+개척"…신한금융, 글로벌리더 육성 '장애청년드림팀' 발대식 개최

인사이트사진제공 = 신한금융그룹


[인사이트] 장영훈 기자 = 장애청년들의 아름다운 도전을 응원하는 '장애청년드림팀' 발대식이 성황리에 개최됐다.


12일 신한금융그룹은 전날인 11일 서울 중구 태평로에 위치한 한국프레스센터에서 장애청년들의 아름다운 도전을 응원하는 '장애청년드림팀' 14기 발대식이 열렸다고 밝혔다.


이날 발대식 행사에는 조용병 회장과 한국장애인재활협회 김인규 회장, 사이먼 스미스 주한영국대사를 비롯한 각국 대사와 정부 관계자 및 드림팀 OB 등 100여명이 참석했다.


조용병 회장은 "청년 리더들이 스스로의 한계를 뛰어 넘어 미래를 개척하는 모습을 통해 우리 사회에 큰 용기와 감동을 전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앞으로도 신한금융그룹과 장애청년드림팀의 따뜻한 동행은 계속될 것이다"고 거듭 강조했다.


인사이트사진제공 = 신한금융그룹


'장애청년드림팀'은 장애청년들이 국제사회의 리더로 성장할 수 있도록 해외연수의 기회를 제공하는 프로그램이다.


신한금융그룹은 한국장애인재활 협회와 함께 지난 2005년부터 14년째 '장애청년드림팀' 프로그램을 시행하고 있다.


이번 '장애청년드림팀' 14기는 지난 1월부터 공모를 시작해 서류·면접 심사의 치열한 경쟁을 뚫고 선발된 장애청년 33명과 이들을 지원할 서포터 등 총 64명이 선발됐다.


미국(2팀), 영국(2팀), 덴마크, 태국으로 떠나는 해외연수 6개팀과 아시아-태평양 지역 장애청년을 한국에 초청하는 한국연수팀 등 총 7개팀으로 구성됐다.


특히 올해 처음으로 자폐장애인이 중심이 된 팀을 결성해 자폐성장애인 지원 법령이 있는 영국을 방문해 현지의 자폐장애인 지원 현황을 탐방하고 한국에 접목 가능한 좋은 아이템을 찾아볼 예정이다.


인사이트사진제공 = 신한금융그룹


'장애청년드림팀'은 국내 유일의 장애청년 해외연수 프로그램으로 빈곤, 국제사회 협력, 문화, 교육 등 다양한 분야의 이슈를 경험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고 있다.


이를 통해 장애청년들이 글로벌 시대를 이끌어갈 유능한 리더로 성장할 수 있는 토대를 마련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한편 신한금융은 올해까지 14년간 총 892명에게 도전의 기회를 제공했으며, '장애청년드림팀' 프로그램에 지금까지 44억여원을 지원하고 있다.


또한 신한금융은 신한은행, 신한카드 등 그룹사 전체가 함께 참여하는 새로운 사회공헌 프로그램인 '희망사회 프로젝트'를 만들었다.


신한금융은 이를 통해 소외된 이웃 및 저소득층에 대한 소득활동 지원과 중소기업의 성장에 2020년까지 총 2,700억원 규모의 자원을 집중적으로 투입하는 등 사회공헌 활동에 앞장서고 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