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장 가능성 높은' 인도 에너지 신사업 시장 진출하는 한국전력공사

인사이트사진 제공 = 한국전력공사


[인사이트] 김지현 기자 = 한국전력(대표이사 사장 김종갑)은 10일 '한·인도 비즈니스 포럼' 참석차 방문한 인도에서 인도 송전망공사 PGCIL(Power Grid Corporation of India Limited)와 '에너지신사업 기술협력 MOC(Memorandum of Cooperation·이해 당사자 간의 협력 각서)'를 체결했다.


최근 인도 모디 정부는 전력 인프라 확충이라는 국정 목표를 세워 향후 인도 내 대규모 전력망 건설 및 스마트그리드 사업 확대가 예상된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한국전력공사


양사는 에너지저장장치(ESS), 스마트그리드(SG), 전기차(EV) 충전 사업 등 에너지 신사업 분야 상호 협력 체제를 구축하여 성장 가능성이 높은 인도의 에너지 신사업 시장에 공동 진출하기로 하였다.


또한 25%가 넘는 인도의 송배전 손실을 줄이기 위해 한전의 선진 원격 검침 기술을 활용해 전력 손실 감소 프로젝트도 추진한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한국전력공사


한편 인도 정부 관계자와 국내 기업 간 사업 개발 협력을 위해 아시아개발은행(ADB)이 주관하는 비즈니스 상담회에서 한전은 인도 동부 해안 3개 주정부 관계자들을 만나 한전의 세계적인 전력기술을 홍보, 추후 이들 주정부와 에너지 신사업을 공동 개발할 수 있는 기틀을 마련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