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투자증권 "SK하이닉스, 2분기 깜짝 실적···목표주가 12만원"

인사이트사진 제공 = SK하이닉스


[인사이트] 황성아 기자 = SK하이닉스가 2분기에도 어닝 서프라이즈(깜짝 실적)를 올릴 것으로 전망됐다.


10일 한화투자증권은 SK하이닉스가 2분기 매출액 10조 2천억원, 영업이익 5조 5천억원으로 시장 기대치를 넘는 실적을 기록할 것이라며 목표주가 12만원을 유지했다.


이순학 한화투자증권 연구원은 "2분기에도 실적은 매우 좋을 것으로 기대된다"며 "실적 대비 주가가 저평가 영역에 머물러 있어 매수를 추천한다"고 설명했다.


출하량이 증가하면서 실적 개선이 이뤄질 것이라는 관측에 힘이 실리고 있는 것.


이 연구원은 "디램과 낸드의 출하량 증가율은 각각 14%, 18%로 두 자릿수 이상이 예상된다"며 "제품 가격 역시 경쟁사 대비 양호한 수준을 유지하고 있어 호실적이 기대된다"고 설명했다.


이어 "한동안 좋지 않았던 중국 모바일 수요가 점차 개선되고 있는 점 역시 수급에 긍정적인 요인"이라며 "다만 하반기 제품 가격 하락에 대한 우려가 있지만 그 폭은 크지않을 것"이라고 전했다.


이 연구원은 "하반기부터 엔터프라이즈 솔리드스테이트드라이브(SSD)용으로 본격 납품할 예정이어서 오히려 낸드의 제품 믹스 개선 효과를 누릴 수 있다"고 덧붙였다.


3분기 예상 실적은 매출액 11조 1천억원, 영업이익 6조원으로 예상됐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