몸 불편한 장애인이 운전하는 차량 '무료'로 점검해주는 SK 계열사

인사이트사진 제공 = SK네트웍스


[인사이트] 김지현 기자 = 몸 불편한 장애인에게 자동차는 '두 발'과도 같다.


어디론가 이동하기 위해 꼭 필요한 수단인 것인데, 몇몇 이들은 형편이 어렵거나 시간이 없어 차량 점검을 받지 못하기도 한다.


그럴 때면 차량이 언제 고장 날지 모르는 불안과 또 막대한 수리비 청구에 대한 부담으로 밤잠을 설치기 마련이다.


그런 이들을 위해 SK네트웍스의 종합 차량 관리 브랜드 '스피드메이트'가 나섰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평소 시간적·경제적 여건으로 인해 차량 정비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장애인을 대상으로 차량 무상 점검 서비스를 시행하기로 한 것.


9일 스피드메이트에 따르면 스피드메이트는 지난 8일 의정부에 위치한 스피드메이트 신시가지점에서 의정부 장애인 복지관 회원 40명을 대상으로 차량 무상 점검 및 와이퍼, 전구류 등 소모품 무상 교환, 오일유 보충 등 활동을 펼쳤다. 의정부 장애인 복지관은 경기 북부 유일의 장애인 종합 복지관으로 등록 인원만 6천여명에 달한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SK네트웍스


이번 행사는 장애로 인해 차량 이용이 불가피하지만 형편이 어렵거나 생계로 인해 차량 점검 받을 시간이 없는 고객에게 도움을 주기 위해 기획됐다.


스피드메이트 정비 기능장 등 7명의 정비사가 재능 기부 형태로 행사에 참여했으며, 향후 보다 편안하게 정비를 받을 수 있도록 최대 50% 할인 쿠폰북이 제공됐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SK네트웍스


SK네트웍스 관계자는 "정비 업계 1위 브랜드인 스피드메이트가 보유하고 있는 차량 관리 및 정비에 대한 재능을 활용해 장애인들에게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길 바라는 마음에서 이 서비스를 시작했다"며 "앞으로도 스피드메이트는 지속적이고 다양한 활동을 통해 착한 정비를 실천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스피드메이트는 1999년 사업 시작 이후 '착한 정비, 착한 타이어' 등 다양한 고객 만족 서비스를 통해 정비 문화를 한 단계 성숙시키는데 큰 기여를 하고 있으며, 16년 연속 한국 산업의 브랜드파워(K-BPI) 1위를 지키고 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