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B금융투자 "삼성전자 하반기 영업이익 급증···목표주가 7만원"

인사이트고동진 무선사업부문장 사장. 사진 제공 = 삼성전자


[인사이트] 황성아 기자 = 최근 2분기 실적을 발표한 삼성전자가 올 하반기에는 분기당 영업이익이 무려 '17조원'에 이를 것으로 전망됐다.


DB금융투자는 9일 삼성전자에 대해 2분기 영업이익이 감액됐으나 예상했던 수준이며 하반기에는 영업이익이 다시 급증할 것으로 전망했다.


이익이 급증할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투자의견은 매수, 목표주가는 7만원을 유지했다.


권성률 DB금융투자 연구원은 "2분기 영업이익 14조8천억원은 우리의 추정치 14조9천억원과 유사한 실적"이라며 "1분기 대비 영업이익이 감액됐지만 시장에서 선제적으로 실적을 하향 조정한 것을 감안하면 낮아진 기대치에 부합하는 실적 정도로 판단된다"고 말했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삼성전자


IM은 갤럭시S9 판매량이 1분기 대비 감소하면서 평균판매단가 및 영업이익률 하락에 영향을 미쳐 영업이익이 2조원 초반대에 그친 것으로 추정했다.


삼성전자 IM은 'Information Technology & Mobile Communications'의 약자로 휴대폰, 통신시스템, 컴퓨터를 다루는 부문이다.


권 연구원은 "D램(디램)은 평균판매단가(ASP) 상승 추세가 하반기에도 이어지고 bit 증가도 본격적으로 나타나 영업이익률이 지속 상승할 것"이라며 "종합해보면 하반기 전사 영업이익은 분기당 17조원 이상으로 크게 개선될 전망"이라고 분석했다.


인사이트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뉴스1


주가 발목을 잡았던 2분기 실적 이슈도 이제 끝났고 하반기에 집중할 차례라는 분석이다.


권 연구원은 "실적의 중심축인 메모리 반도체가 건재하고 스마트폰 사업은 하반기에도 부진하겠지만 그 자리를 디스플레이가 메꿔줄 수 있어 실적을 우려할만한 상황이 아니다"고 풀이했다.


이어 "현재 주가는 배당수익률 3% 이상으로 주가의 추가 하락 리스크는 제한적이어서 하반기 실적 개선을 염두에 두고 매수에 나서는 전략이 필요한 시점"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은 삼성전자의 인도 내 휴대전화 생산 신(新)공장인 노이다 공장 준공식에 참석해 문재인 대통령과 처음으로 대면한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