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동호회 '현대모터클럽', 교통 소외지역 버스정류장 '꽃단장'

인사이트사진 제공 = 현대자동차


[인사이트] 김지현 기자 = 현대자동차가 자동차 동호회 '현대모터클럽'과 손잡고 교통 소외지역의 버스정류장을 예쁘게 새단장하는 봉사활동을 펼쳤다.


8일 업계에 따르면 현대자동차는 고객동호회 '현대모터클럽' 봉사단과 교통 소외지역 버스정류장 개선활동인 '빌드 스테이션(Build Station)'을 진행했다.


빌드 스테이션은 현대차 고객으로 구성된 동호회 '현대모터클럽' 봉사단이 기획하고 현대자동차가 지원하는 사회공헌 캠페인으로 큰 호응을 얻고 있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현대자동차


현대모터클럽 봉사단 50여명은 전날 강원도 횡성군 청일면 초현리에서 주민이 버스를 기다리는 동안 지루하지 않도록 정류장을 휴게 및 놀이 공간으로 바꾸는 활동을 했다.


초현리는 하루에 버스 배차 횟수가 11회 뿐인 데다 배차간격이 불규칙해 도착 시각을 정확히 알 수 없어 주민들이 버스를 놓치지 않으려고 정류장에서 오랜 시간 대기해야 한다.


이러한 안타까운 소식을 접한 현대차 고객 봉사단 50여명은 초현리 주민들의 편의 증진을 위해 버스 정류장 환경 개선을 위해 한자리에 뭉쳤다.


인사이트변경 전 버스정류장의 모습. 사진 제공 = 현대자동차


우선 현대모터클럽 봉사단은 미리 기증받은 도서로 정류장에 미니 도서관을 조성했다.


더불어 자동차 시트와 휠 등을 활용해 제작한 가구를 설치하고 오래된 정류장 벽면을 새롭게 단장했다. 


순간 평범하고 초라했던 공간이 놀라운 '마법의 공간'으로 변모했다.


여기에 타이어로 그네를 만드는 등 버스 정류장 옆에 자동차 프레임을 활용한 놀이 공간을 만들어 아이들이 버스를 기다리는 동안 지루하지 않도록 배려했다.


인사이트변경 후 버스정류장의 모습. 사진 제공 = 현대자동차


이날 현대자동차 고객 봉사단은 환경 개선 활동을 마친 후 마을 주민들을 초청해 직접 음식을 만들어 마을잔치를 열었다.


현대자동차 관계자는 "교통 소외지역 버스 정류장 개선 봉사는 현대모터클럽이 자발적으로 기획하고 운영한 봉사활동으로, 올해로 2회를 맞이 했다"며 "앞으로도 현대자동차를 사랑하는 고객들이 직접 참여하는 다양한 사회 공헌 활동들이 활성화될 수 있도록 돕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