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화학이 전기차 14만대 분량 '수산화리튬' 확보한 이유

인사이트사진 제공 = LG화학


[인사이트] 장영훈 기자 = 국내 배터리 업체들이 최근 LG화학이 이뤄낸 '쾌거'에 부러움을 감추지 못하고 있다.


LG화학이 최근 캐나다 원자재 기업과 공급계약을 맺고 전기차 14만대 분량의 '수산화리튬'을 확보했기 때문이다.


7일 업계에 따르면 LG화학은 지난 4일 캐나다 원자재 기업 네마스카리튬과 수산화리튬 공급 계약을 전격 체결했다.


수산화리튬은 배터리 용량을 높이는 니켈과 합성하기 쉬워 고성능 전기차 배터리 제작에 꼭 필요한 전략적인 물질로 꼽힌다.


LG화학이 캐나다 광산업체 '네마스카리튬'과 2020년 하반기부터 연간 7천 톤(t)의 수산화리튬을 5년간 공급받는 계약을 맺은 것도 그러한 이유에서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LG화학


7천 톤(t)은 한 번 충전으로 300km 이상 주행 가능한 전기차 기준 약 14만 대분의 배터리를 제조할 수 있는 양이다.


유지영 LG화학 재료사업부문장은 "니켈 함량이 높은 고용량 전기차 배터리를 만들 때는 탄산리튬보다 녹는 온도가 낮은 수산화리튬이 사용된다"며 "전기차 시장 확대를 앞두고 핵심 원재료인 수산화리튬의 수급 경쟁력을 확보했다"고 말했다.


이어 "2020년 하반기부터 본격적으로 수요가 확대될 고용량 배터리를 생산하기 위해 원료를 미리 확보해 선제적으로 수급난에 대응한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렇듯 LG화학은 최근 국내외 배터리 원재료 업체에 투자하며 안정적 수급 체계 구축에 속도를 내고 있다. 그런 가운데 캐나다 광산업체와 대규모 계약을 이뤄낸 LG화학의 행보에 경쟁사들은 부러운 시선을 감추지 못하고 있는 것.


인사이트사진 제공 = LG화학


앞서 LG화학은 지난해 11월 황산니켈 생산 업체인 켐코의 지분 10%를 확보했고 지난 2016년에는 GS이엠의 양극재 사업을 인수하기도 했다.


한편 수산화리튬의 비중이 커지면서 배터리 업체들은 안정적인 수산화리튬 공급망 확보에 앞다퉈 나서고 있다.


삼성SDI는 3월 칠레 리튬 프로젝트 최종 사업자로 선정돼 칠레로부터 수산화리튬을 공급받고 2021년부터 전기차용 고용량 양극재도 생산할 계획이다.


SK이노베이션 관계자는 "고용량 배터리 수요가 늘어나는 시기에 대비해 수산화리튬을 공급받고 있는 업체들에 더해 합작사 설립, 파트너사 물색 등 모든 방법을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