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번 휘면 펴지지 않는 척추에 '나사못' 박아 곧게 만드는 살 떨리는 '수술 영상'

인사이트YouTube '서승우'


[인사이트] 변보경 기자 = 자신도 모르는 사이 바른 자세를 유지하게 된다는 척추측만증 수술 과정이 공개됐다. 


최근 영국 일간 인디펜던트는 고려대학교 구로 병원 정형외과 척추 측만증 센터에서 만든 시뮬레이션 영상을 소개했다.


소개된 영상은 특발성 척추측만증 수술 과정으로 먼저 척추 부위 살을 깊이 파낸다.


구부러진 척추뼈마다 나사못이 들어갈 자리를 차례대로 만들어 내기 위해 뼈에 구멍을 낸다.


인사이트


인사이트ScienceNaturePage


뼈마디마다 구멍이 난 곳에 차례대로 나사못을 삽입해 고정시킨다.


척추에 이어진 나사못에 길쭉한 로드를 안착시켜 나사못을 제대로 조여준다.


로드 회전을 이용해 휘어진 척추를 일자로 펴주면서 척추측만증 수술이 끝이 난다.


교정 후 모습은 완벽한 일자 척추를 자랑한다.


고려대 구로병원 정형외과 서승우 교수팀이 특발성 척추측만증 수술 과정을 시뮬레이션 한 해당 영상은 신기하면서도 얼마나 아플지 고통마저 느껴진다.


인사이트ScienceNaturePage


서승우 교수는 "척추는 한번 휘면 다시 펴지지 않기 때문에 조기에 발견해 적절한 치료를 받는 게 중요하다"고 강조한다.


척추측만증이 악화되면 척추가 휘면서 내부 장기를 압박하는 합병증 등이 발생할 수 있기 때문.


서승우 교수는 "전체 환자의 85%는 척추가 휘는 원인을 알 수 없는 경우"라며 조기 발견의 중요성을 알렸다.


척추측만증 자가 진단으로는 정면으로 섰을 때 어깨 높낮이가 다르거나 몸이 기울어져 걸음걸이가 바르지 않을 때 확인해 볼 수 있다.


또 정면으로 자세를 굽히고 뒤에서 등의 높낮이를 재봤을 때 몸통 기울기가 5도 이상 차이 날 경우에도 척추측만증을 의심해 볼 수 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