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양호 일가 '갑질 파문' 대한항공, 2분기 실적도 저조…목표 주가 하락

인사이트뉴스1


[인사이트] 황성아 =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 일가의 갑질과 비리 파문으로 논란이 일고 있는 대한항공이 실적 조차 저조해 울상을 짓고 있다.


한국투자증권은 5일 대한항공에 대해 2·4분기 실적이 컨센서스(시장 예상치)를 하회할 전망이라며 목표주가를 기존 4만4천원에서 3만9천원으로 하향조정했다.


최고운 한국투자증권 애널리스트는 이날 "대한항공의 2·4분기 매출액은 3조713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6% 늘겠으나 영업이익은 1천317억원으로 24% 줄어들 것"이라며 "유가 상승과 일회성 비용 반영으로 영업이익은 시장 컨센서스(1천635억원)를 19% 하회할 것"으로 전망했다.


인사이트뉴스1


2·4분기 항공유 가격은 지난해 동기 대비 44% 상승했고 임금 인상 소급적용분과 격려금 지급으로 700억원 안팎의 일회성 비용도 추가됐다.


다만 북미 회담 등 지정학적 리스크가 완화돼 반등 가능성은 남아 있다고 지적했다.


최 애널리스트는 "대한항공의 4~5월 국제선 여객 수는 전년 동기 대비 11% 늘었다"며 "저비용항공사로의 수요 이탈이 일단락되고 대형항공사(FSC)로서의 경쟁력을 되찾고 있고, 지정학적 리스크 완화로 인바운드 수요 역시 반등하고 있다"고 분석했다.


그는 "향후 원가와 환율 상승은 우려요인이나 성수기인 3·4분기에는 기저효과가 더해질 것"이라며 "지난해와 다르게 추석연휴 효과가 3·4분기에 반영되며 성수기 효과가 온전히 나타날 것"이라고 덧붙였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