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탄산음료' 마시는 건 '술' 마시는 거랑 똑같다

인사이트채널A '닥터 지바고'


[인사이트] 김나영 기자 = '탄산음료 덕후'들을 충격에 빠트릴 소식이 전해졌다.


최근 방송된 채널A '닥터 지바고'에서는 부드럽고 달콤한 과당 '탄산음료'가 술을 마시는 것 만큼간에 좋지 않다는 사실이 공개됐다.


이날 해당 프로그램은 '탄산음료를 마시면 술을 마시는 셈?'을 주제로 다뤘다.


프로그램에 따르면 과당과 알코올은 대부분 간에서 대사가 이뤄진다고 하는데, 과음이 지방간을 만들 듯 지나친 과당 섭취도 '지방간'을 유발한다.


인사이트채널A '닥터 지바고'


결국 탄산음료와 술은 종류만 다를 뿐 '간'에 주는 부담은 똑같다는 말이다.


실제로 네이처 리뷰의 '과당과 대사 과정과 질병의 상관관계'에 따르면 탄산음료 1캔 섭취 시 90kcal의 열량이 간에 흡수된다.


또한 맥주 1캔 섭취 시에는 92kcal의 열량이 간에 흡수된다.


이에 김규남 주치의는 "지방간은 과음이 원인인 알코올성 지방간과 비만, 과도한 당 섭취가 원인인 비알코올성 지방간으로 분류된다"고 설명했다. 


인사이트채널A '닥터 지바고'


한편 최근 WHO에서 제시한 설탕 1일 섭취 권장량은 약 25g이다.


25g 미만은 각설탕 8개 정도, 콜라 250mL 한 캔은 각설탕이 약 9개 정도이다.


Naver TV 채널A '닥터 지바고'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