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팔꿈치 각질 안녕"···거친 피부 부드럽게 만들어주는 크림 출시한 광동제약

인사이트사진 제공 = 광동제약


[인사이트] 이하린 기자 = 팔꿈치, 발뒤꿈치 등의 거친 피부를 부드럽게 만들어주는 제품이 나왔다. 


26일 광동제약은 다양한 피부건조 증상을 효과적으로 개선해주는 피부연화제 '다나큐아크림'을 출시했다고 밝혔다.


다나큐아크림은 각질이 일어난 피부, 닭살과 같이 울긋불긋 거친 피부, 갈라진 피부 등 각종 피부건조 증상을 완화하는데 도움을 주는 크림이다. 


발뒤꿈치와 복사뼈 부위의 각화증, 성인의 거친 피부, 고령자의 건피증 등에서 특히 효과가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광동제약


현재 국내에서 판매 중인 대다수의 피부연화제는 '우레아' 단일 성분이지만 이 제품은 우레아, 토코페롤아세테이트, 글리시리진산이칼륨 3가지 성분으로 구성돼있다. 


다나큐아크림은 이 3가지 성분의 복합 작용으로 보습뿐만 아니라 항염, 피부 진정 효과까지 누릴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일반의약품으로 구분돼 약국에서 구입할 수 있으며, 튜브당 용량은 50g이다. 해당 피부 부위에 하루 한 번 또는 여러 번 적당량을 바르면 된다.


인사이트광동제약 홈페이지


부드럽고 촉촉하게 스며들어 남녀노소 누구나 간편하게 사용할 수 있으며, 목욕이나 샤워 후 즉시 사용하면 더욱 효과적이다.


광동제약 관계자는 "다나큐아크림은 최근 일본 직구를 통해 국내에서도 인기를 끌고 있는 피부연화제와 동일 성분의 제품으로, 튜브형으로 출시돼 더욱 편리하게 사용할 수 있다"고 전했다.


이어 "노출의 계절인 여름, 발뒤꿈치와 복사뼈 등 각질이 생기기 쉬운 부위를 효과적으로 케어하시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