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금융투자 "삼성전자, 2분기 실적 부진 전망…목표가 하향 조정"

인사이트뉴스1


[인사이트] 장영훈 기자 = 삼성전자가 '갤럭시S9' 출하량 부진에 따른 2분기 실적이 부진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19일 신한금융투자는 삼성전자에 대해 2분기 실절 감소할 것으로 전망하며 투자의견 '매수'를 유지하고 목표주가를 6만 4천원으로 하향 조정했다.


최도연 신한금융투자 연구원은 "삼성전자의 올해 2분기 매출액은 전분기대비 1.3% 줄어든 59조 7600억원, 영업이익은 4.5% 감소한 14조 9400억원을 기록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갤럭시S9' 출하량 부진에 의한 IM(IT·모바일) 부문의 실적 감소 폭과 엔터프라이즈용 SSD 가격 하락 폭이 생각보다 크기 때문이다"고 설명했다.


인사이트사진제공 = 삼성전자


다만 3분기는 다시 사상 최대 실적을 기록할 것으로 내다봤다.


최도연 연구원은 "3분기에는 반도체 D램 가격 상승 및 물량 증가, 디스플레이 등의 부품 사업부가 실적 개선을 견인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어 "'갤럭시노트9' 출시 효과로 IM 부문도 소폭 개선될 전망"이라며 3분기 영업이익은 전분기 대비 14.4% 증가한 17조 900억원으로 추정했다.


최도원 연구원은 "올해와 내년 IM 실적 추정치 하향으로 목표주가를 하향하지만, 2분기 실적우려는 주가에 반영됐다"며 "하반기 중 자사주 소각에 의한 주당순이익의 증가도 주가에 긍정적"이라고 진단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