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벅스, 이제 '종이 영수증' 대신 '전자 영수증' 발급한다

인사이트(좌) 사진 제공 = 인사이트 / (우) gettyimagesKorea


[인사이트] 이하린 기자 = 커피 전문점 스타벅스 커피가 종이 영수증 대신 전자 영수증을 발급한다. 


오는 14일부터 스타벅스 회원(마이 스타벅스 리워드 및 홈페이지 회원)은 사이렌 오더를 포함한 모든 매장 방문 거래에서 전자 영수증을 기본으로 받게 된다. 


이 영수증을 원하는 사람은 주문 시 파트너에게 요청해 자유롭게 발급받을 수 있다.  


이번 변화의 가장 큰 목적은 다름 아닌 '환경 보호'다. 


인사이트Facebook 'starbuckskorea'


스타벅스는 2017년 환경부의 '종이 영수증 없는 점포 캠페인'에 동참한 이후 전자영수증 기본 발행을 지속적으로 유도해왔다.


통계에 따르면 종이 영수증을 만들기 위해 생명력을 잃어버리는 나무가 한 해에 33만 4400그루, 낭비되는 물이 15억 7000만 리터에 달한다. 


영수증을 만들고 폐기하는 과정에서 지구 온난화이 원인이 되는 온실가스 역시 연간 무려 5만 500톤이나 발생한다. 


스타벅스는 이 점을 고려해 종이 대신 전자 영수증을 상용화해서 자원 낭비를 막으려는 것이다. 


인사이트스타벅스 홈페이지


또한 전자 영수증을 사용하면 개인 정보 유출 위험도 방지할 수 있다. 


많은 이들이 평소 종이 영수증을 받아서 주머니나 가방 속에 구겨 넣어 뒀다가 분실하는데, 전자 영수증은 분실 위험이 없고 더욱 체계적인 관리가 가능하다.  


결제가 간소화돼 더욱 신속해진 서비스를 경험할 수 있다는 것도 장점이다. 


고객들은 스타벅스의 전자 영수증 기본 발급 정책 시행이 기업과 소비자 모두에게 긍정적인 영향을 줄 것으로 계산하고 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