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생활건강, 옛 왕후의 고결함과 신비로움을 담은 '후 향리담 오 드 퍼퓸 플로랄' 출시

인사이트사진 제공 = LG생활건강


[인사이트] 장경윤 기자 = LG생활건강은 이번 향수에 궁중의 매혹적이고 생기넘치는 향기를 담았다.


12일 LG생활건강은 생기로운 핑크 빛 플로랄 향기와 왕후의 신비로운 아름다움이 조화를 이룬 '후 향리담 오 드 퍼퓸 플로랄'을 출시했다고 밝혔다.


'향리담 오 드 퍼퓸 플로랄'은 궁중화장품 브랜드 '후'의 시그니처 리퀴드 퍼퓸으로, 경복궁 향원정의 수천송이 꽃들이 꽃봉오리를 틔우는 순간의 풍성한 핑크 빛 꽃향기를 선사한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LG생활건강


이 제품은 경복궁 후원의 아름다운 풍광 속에 안겨있는 향원정에서 꽃들이 뿜어내는 생기로운 향연을 누렸을 왕후의 모습에서 영감을 얻어 탄생했다.


특히 왕후만이 누릴 수 있었던 왕실의 향기인 사향과 용연향, 백단향을 재현한 향에 은은한 플로랄 향기가 더해져 신비로움과 생기로움이 어우러진 우아한 아름다움을 완성해준다.


싱그러운 탑 노트(Top note)를 시작으로 동양적인 미를 간직한 난초와 목련, 모란, 연꽃의 향기가 조화를 이루어 절제된 화려함을 갖춘 미들 노트(Middle note)를 선사한다.


여기에 사향과 용연향, 백단향을 재현한 향이 베이스 노트(Base note)로 마지막까지 은은하게 남아 오랜 시간 고급스러운 잔향을 느낄 수 있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LG생활건강


또한 무겁지 않은 향으로 사계절 내내 데일리 향수로 부담없이 사용하기 좋다.


피어나는 꽃의 싱그러움이 느껴지는 핑크 컬러와 신라시대 금관에서 영감을 받은 화려한 디테일로 완성된 디자인에서는 우아하고 기품있는 왕후의 품격을 표현했다.


후 담당자는 "향리담 오 드 퍼퓸 플로랄은 왕과 왕후의 깊은 편안함을 위한 오랜 궁중의 비방과 매혹적이고 생기넘치는 향기를 담은 제품으로, 궁중브랜드 후가 현대의 왕후를 위해 선보이는 고급 퍼퓸"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