근무형 인턴십 프로그램 시행하는 SK텔레콤

인사이트SKT


[인사이트] 김지현 기자 = SK텔레콤이 실제 근무 경험을 제공해 4차 산업혁명을 이끌 우수 인재 육성에 나선다.


SK텔레콤은 11일 전국 25개 대학과 함께 '근무형 인턴십' 프로그램에 참여할 대학생을 오는 18일까지 선발한다고 밝혔다.


근무형 인턴십 프로그램은 대학 2,3학년 혹은 석사 1년차 대학원생을 대상으로 진행되는 직무 체험 프로그램이다. 


실무를 경험하며 적성에 맞는 진로 선택을 돕고 역량을 키워주는 인재 양성 프로그램이다.


SK텔레콤은 총 25개 대학들로부터 인턴사원 후보군을 추천 받기 시작했으며, 약 250명 정도 선발할 예정이다. 실제 채용으로 연결되는 공채 인턴십과는 별도로 진행된다.


특히 인턴 기간을 본인의 학업 스케줄에 따라 2개월(18년 7월~8월), 3개월(9월~11월), 5개월(7월~11월) 중 선택할 수 있다.


인사이트SKT


이번 인턴십에 지원하려면 응시지원서와 교수 추천서를 각 학교별 경력개발센터 및 취업지원과를 통해 제출하면 된다. 


채용 전형은 서류 심사와 면접으로 실시되며, 최종 합격자는 6월 18일까지 대학별로 순차 발표될 예정이다.


선발된 인턴 사원은 7월 2일부터 본인이 원하는 직무를 수행할 수 있는 부서에 배치되며, SK텔레콤 직원들과 실제 진행 중인 프로젝트를 함께 수행한다. 


또 직무 체험 기간 중 월 197만원의 실습비를 받는다.


SK텔레콤은 인공지능(AI)과 데이터 과학(Data Science) 분야의 인재를 확보하기 위해 임원들이 직접 주요 대학을 순회하며 최신 기술 동향과 회사의 비전, 채용 프로그램 등을 설명하고 질의응답 시간을 갖는 토크 콘서트를 진행한 바 있다.


SK텔레콤 라만강 HR 그룹장은 "대학교에서는 배울 수 없는 실무 경험을 제공함으로써 학생들이 한 걸음 더 성장할 수 있는 기회가 될 것"이라며 "SK텔레콤이 인재 육성의 인큐베이터 역할을 수행 하기 위해 다양한 프로그램을 선보일 계획"이라고 밝혔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