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광수 하드캐리" 역대급 꿀잼으로 돌아온 '탐정:리턴즈' 오늘(13일) 개봉

인사이트영화 '탐정: 리턴즈'


[인사이트] 황효정 기자 = 여름을 맞아 유쾌함이 가득한 영화가 우리 곁을 찾아온다.


13일 배급사 CJ엔터테인먼트에 따르면, 코미디 범죄물 영화 '탐정: 리턴즈'가 바로 이날 그 베일을 벗는다.


'탐정: 리턴즈'는 대한민국 최초로 탐정사무소를 개업한 어느 엉뚱한 탐정들에 대한 이야기다.


'명탐정 셜록'의 광팬인 만화방 주인 대만(권상우 분)은 전편인 2015년작 '탐정: 더 비기닝'에서 형사 태수(성동일 분)와 힘을 합쳐 힘을 합쳐 미제 사건을 해결해 낸 바 있다.


인사이트영화 '탐정: 리턴즈'


또 한 번 뭉친 이들은 꿈꿔왔던 탐정사무소를 한국 최초로 개업한다. 여기에 사이버 수사대에서 에이스로 불린 여치(이광수 분)까지 영입하며 본격적으로 탐정의 길을 걷기 시작한다.


야심 차게 시작한 탐정 사업이지만 이상과 현실은 다른 법이다. 세 탐정에게 보수로 '5천만원'을 걸고 찾아온 첫 의뢰인의 사연이 뭔가 수상하다.


자신만만하게 사건을 받아든 세 사람은 파헤칠수록 꼬리에 꼬리를 무는 의심스러운 증거들로 혼란에 빠지게 된다.


"우리가 가는 길, 미제사건이란 없다" 외치며 추리를 시작한 이들. 과연 세 탐정은 진실을 밝혀낼 수 있을까.


인사이트영화 '탐정: 리턴즈'


미스터리한 사건을 파헤치는 추리 속에서 스릴과 웃음, 두 가지 토끼를 한 번에 잡았다는 평을 듣고 있는 영화 '탐정: 리턴즈'.


영화의 전작인 '탐정: 더 비기닝'은 누적 관객 수 260만을 기록하며 잔잔한 인기를 끈 바 있다.


성동일, 권상우 등 전편에 출연한 배우들이 이번에도 그대로 함께 호흡을 맞췄다. 여기에 특유의 캐릭터로 입지를 굳힌 배우 이광수가 새로 합류했다.


영화에서 이광수는 '단발병' 걸린 비주얼로 보기만 해도 웃음을 자아내는 데다가 맡은 역할로도 '하드캐리' 한다는 평이 들려와 더욱 기대를 모은다. 


13일 관객들 앞에서 베일을 벗은 '탐정: 리턴즈'의 러닝타임은 116분, 관람등급은 15세 관람가다.


Naver TV '네이버 영화 예고편 저장소'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