객실승무원 업무 교범 '전자화 시행' 나서는 티웨이항공

인사이트사진제공 = 티웨이항공


[인사이트] 김민수 기자 = 티웨이항공이 객실승무원들의 편리함을 위해 업무교범을 스마트폰으로 볼 수 있도록 전자화 시행에 나선다.


티웨이항공은 오는 11일부터 문서 형태로 들고 다니던 객실승무원들의 업무 교범을 개인 스마트폰에 저장할 수 있도록 했다고 7일 밝혔다.


국적 항공사 최초로 시행되는 이번 조치를 통해 승무원들은 언제 어디서나 업무지침을 빠르고 편리하게 확인할 수 있게 됐다.


그동안 객실승무원들은 승객 안전을 위한 400페이지가량의 종이로 된 업무 교범을 가방 속에 늘 소지하며, 관련 규정이 개정되거나 추가될 경우 본사를 방문해 수정된 페이지를 교체해야 했다.


그러나 종이가 아닌 전자교범의 운영을 통해 이런 불편함을 줄이는 것은 물론, 검색 기능을 통해 더욱 신속하게 업무를 처리할 수 있게 됐다.


심창섭 티웨이항공 객실본부장은 "국적 항공사 최초로 시행되는 티웨이항공의 이번 전자교범 운영을 통해 승객과 가장 접점에 있는 승무원들이 안전 업무를 더욱 효율적으로 수행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