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기부 "민간·지역 맞춤형 지원해 스마트 공장 확산 나선다"

인사이트

홍종학 중기부 장관 / 중소기업벤처부


[인사이트] 김지현 기자 = 정부가 대·중소기업의 협력 사례를 후원하는 상생 모델을 도입하고 지역별 스마트 공장 확산에 나선다.


홍종학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은 17일 오후 서울 강서구 R&D단지에서 관계부처 합동으로 개최한 '2018 혁신성장 보고대회'에서 이 같은 구상을 밝혔다.


이날 홍 장관은 "스마트 공장을 구축해 중소기업의 혁신 성장 추진력을 만들 필요가 있다"며 "앞으로 정부주도의 뿌려주기식 지원을 탈피하고, 민간의 창의성과 다양성을 발현하도록 민간과 지역 중심으로 지원 방식으로 전환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인사이트중소벤처기업부


이를 위해 정부는 대기업과 중소기업이 협력하면 정부가 후원하는 상생형 모델을 도입하고 지역별로 스마트 공장 추진협의체를 구성, 지역별 실정에 맞게 스마트 공장 확산 사업을 추진한다.


이와 함께 데이터 분석을 통해 스마트 공장 도입 기업의 관심 분야를 파악하고 지원을 강화해 이들 기업의 혁신에 기여할 계획이다.


홍 장관은 "우리 경제가 '중소기업 중심 경제 구조'로 가기 위해 기술 기업과 기존 대기업이 상호 협력, 혁신을 이뤄내는 개방형 혁신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