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그룹, 본격적인 '4세 경영승계' 시동…구광모 상무 등기이사 선임

인사이트사진제공 = LG그룹


[인사이트] 장영훈 기자 = 구본무 LG그룹 회장의 양아들인 구광모 LG전자 정보디스플레이(ID) 사업부장 상무가 그룹 지주사인 (주)LG 사내이사로 내정됐다.


그동안 LG그룹을 이끌어왔던 구본무 회장이 건강 악화로 서울 모 병원에 입원한 것으로 알려지면서 LG그룹의 후계 승계작업이 빨라지고 있다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17일 LG그룹에 따르면 (주)LG는 서울 여의도 트윈타워에서 이사회를 열고 구광모 상무를 사내이사로 선임하는 안건을 의결했다.


구광모 상무는 다음달 29일 열리는 주주총회에서 선임안이 통과되면 (주)LG 사내이사로 선임돼 본격적인 경영에 참여하게 된다.


참고로 현재 (주)LG 사내이사에는 구본무 회장과 하현회 부회장, 김홍기 전무 등 사내이사 3명과 4인의 사외이사 등 총 7명이다.


인사이트사진제공 = LG전자


구광모 상무의 그룹 지주사 사내이사 합류와 관련 재계에서는 구본무 회장의 건강 상태와 관련있는 것으로 보고 있다.


지난해 구본무 회장이 두 차례 수술을 받았고 수술 후유증으로 건강 상태가 위독하다는 건강 악화설이 나돌았기 때문이다.


이와 관련 LG그룹 측은 "구본무 회장이 와병 중으로 현재 병원에 입원해 치료를 받고 있는 상태"라고 말을 아끼고 있는 상황이다.


LG그룹 4세 경영자로 나서는 구본무 회장의 장남 구광모 상무는 1978년생으로 미국 로체스터 인스티튜트 공과대학을 졸업했다.


현재 LG그룹의 유일한 후계자인 구광모 상무는 사실 구본무 회장의 동생인 구본능 희성그룹 회장의 장남이다.


인사이트사진제공 = LG그룹


슬하에 아들이 없는 구본무 회장은 장자 승계 원칙을 고수하는 LG 오너 일가의 전통에 따라 2004년 구광모 상무를 양자로 입적했다.


2006년 LG전자 재경부문에 대리로 입사한 구광모 상무는 이후 LG전자 미국 뉴저지 법인, 홈엔터테인먼트(HE) 사업본부 선행상품기획팀, 홈어플라이언스&에어솔루션(HA)사업본부 창원사업장과 (주)LG 경영전략팀 등을 거치며 현장 경험을 쌓았다.


2015년 (주)LG 상무로 승진한 뒤 LG 주력 및 미래사업을 탄탄히 하고, 지속 성장에 필요한 기술과 시장 변화에 주목해 사업 포트폴리오를 기획했다. 또 계열사간 협업을 통한 시너지 제고도 지원했다.


구광모 상무는 올해부터 LG전자 성장사업 중 한 축인 B2B사업본부 ID사업부장으로서 글로벌 사업을 이끌고 있다. 


한편 구광모 상무는 구본무 회장의 11.28%와 구본준 부회장의 7.72%에 이은 (주)LG의 지분 6.24%를 보유하고 있는 3대 주주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