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지멘스와 ICT 기반 '미래형 스마트 발전소' 구축 위한 협약 체결

인사이트KT


[인사이트] 이경은 기자 = KT와 지멘스㈜가 ICT 기반의 미래형 스마트 발전소 구축을 위한 협력을 도모한다.

 

16일 KT는 지멘스㈜와 서울 중구 서울스퀘어에서 'ICT 기반 스마트 발전소 사업협력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이날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날 협약식에는 KT 한상현 공공고객본부장, 지멘스㈜ 석범준 발전서비스 사업본부장 등 양사 주요 관계자들이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이번 업무협약에 따라 양사는 4차 산업혁명 도래에 따른 발전소의 스마트화 추세에 공동 대응하기 위해 협력하기로 합의했다.


이와 관련해 ▲국내 스마트 발전소 사업개발 및 시범사업 공조 ▲무선망(LTE/IoT) 구축 및 발전설비 스마트 센싱‧관제 ▲발전소에 특화된 AI, AR, 드론, 모바일 기반 스마트 서비스 발굴 및 확대 등을 세부 협력사항으로 뒀다.


인사이트KT


세계적인 전기전자 전문기업 지멘스의 한국법인 지멘스㈜는 발전, 송‧변전, 스마트 그리드 솔루션, 전력 에너지 어플리케이션에 이르기까지 전력화‧자동화‧디지털화 영역에 핵심 역량을 집중하고 있다.


그 중 지멘스㈜ 발전서비스 사업본부는 산업용 발전소, 석유‧가스 생산용 압축기 관련 솔루션 및 플랫폼 분야에 주력하며 안전하고 효율적인 발전 서비스 제공에 힘쓰고 있다.

 

그동안 KT는 다수의 공공기관과 기업체를 대상으로 보안성이 확보된 기업전용 LTE를 구축해 왔다. 


또한 KT는 평창동계올림픽을 통해 선보인 5G를 비롯해 IoT, AI, 빅데이터, AR‧VR, 드론 기술 등 스마트 발전소에 적용할 수 있는 다양한 ICT 역량과 경험을 보유하고 있다.


이를 지멘스㈜가 가진 발전서비스 사업에 접목할 경우 양사의 사업시너지가 극대화될 것으로 전망된다.


인사이트news1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