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세청, '역외 탈세 혐의' 다스에 400억원 추징

인사이트

news1


[인사이트] 이경은 기자 = 국세청이 이명박 전 대통령이 실소유주라는 의혹을 받는 자동차 부품회사 다스에 400억원 상당의 추징 세액을 통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15일 업계에 따르면 국세청은 최근 다스를 상대로 한 특별 세무조사를 마치고 법인세 등 약 400억원대의 탈루 추징 세액을 통보했다.


또한 국세청은 시가 700억원 상당의 다스 본사와 공장 등 부동산도 가압류한 것으로 전해졌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 news1


앞서 서울지방국세청은 지난 1월 탈세 및 차명계좌 관리 의혹 등을 조사하기 위해 다스 본사를 상대로 특별 세무조사를 실시했다.


이번 조사는 해외계좌나 외국과의 거래 과정에 탈세 혐의 등에 대해 살펴보는 서울청 국제조사과 주도로 이뤄진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다스에 대한 세무조사는 이명박 전 대통령의 검찰수사와 맞물려 진행되면서 세간의 관심을 받았다.


인사이트이명박 전 대통령 / news1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