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웹OS 스타트업' 4곳 선발…'개방형 혁신' 속도

인사이트사진제공 = LG전자


[인사이트] 장영훈 기자 = 개방형 혁신에 속도를 내고 있는 LG전자가 '웹OS 스타트업' 4곳을 선발하고 본격적인 개방형 혁신에 팔을 걷고 나선다.


14일 LG전자는 자체 운영체제 '웹OS(webOS Open Source Edition)'를 활용해 사업을 추진할 스타트업 4곳을 선발했다고 밝혔다.


앞서 LG전자는 지난 3월 정보통신산업진흥원과 '유망 스타트업 발굴과 육성을 위한 업무 협약(MOU)'을 맺고 공개형 버전의 '웹OS'를 공개한 바 있다.


LG전자는 3월 말까지 '웹OS'를 활용해 사업을 추진하려는 스타트업들의 지원서를 접수하고 사업화 가능성 등을 면밀히 검토해 업체를 최종 선발했다.


선발된 스타트업은 가상현실 실내자전거 개발업체 '컨시더씨'와 솔루션 개발업체 '모임소프트', '모비두', '쿠쿠닥스' 등 4곳이다.


인사이트사진제공 = LG전자


먼저 '컨시더씨'는 실내에서도 실감나게 자전거를 탈 수 있도록 하는 가상현실 실내자전거 개발업체다.


솔루션 개발업체 '모임소프트'는 스마트미러를 활용해 피부상태를 분석한 후 화장법 등을 추천해주는 업체이며 '모비두'는 음파 신호를 활용해 근거리 통신 솔루션을 개발하는 솔루션 업체다.


'쿠쿠닥스' 역시 다양한 종류의 문서를 웹브라우저로 볼 수 있도록 해주는 솔루션 개발업체로 LG전자로부터 '웹OS'를 활용해 솔루션을 개발하는 노하우를 전수 받게 된다.


LG전자는 노하우를 전수하는 한편 국내외 개발자 행사에 참가해 개발한 솔루션을 홍보하는 기회를 제공할 예정이다.


또 강서구에 위치한 LG사이언스파크에 입주를 희망한 1개 스타트업(컨시더씨)에는 쾌적한 업무 환경에서 연구개발을 할 수 있도록 했다.


인사이트사진제공 = LG전자


'웹OS'는 LG전자가 스마트 TV, 디지털 사이니지 등에 적용하고 있는 독자 운영체제로 누구나 웹OS 개발자 사이트에 접속해 무료로 웹OS 소스코드를 사용할 수 있다.


LG전자는 이처럼 스타트업에 대한 투자도 지속하고 있다. 인공지능 관련 스타트업인 '아크릴' 지분 10%를 취득했으며 웨어러블 로봇 스타트업인 '에스지로보틱스'와 기술협력을 해오고 있다.


스타트업 육성과 투자는 LG전자의 개방형 혁신과 맞닿아 있다. LG전자는 인공지능, 로봇, 자율주행 등과 관련해 독자 개발한 기술뿐 아니라 대학, 연구소, 스타트업 등 외부와의 협력을 통해 미래사업을 준비하고 있다.


LG전자는 '오픈 플랫폼(Open Platform)'과 '오픈 파트너십(Open Partnership)', '오픈 커넥티비티(Open Connectivity)' 등 3대 개방형 전략으로 미래사업을 준비하고 4차 산업혁명 시대를 선도해 나갈 계획이다.


LG전자 SW센터 SW개발전략실 이규은 실장은 "스타트업들이 웹OS를 활용해 성공적으로 제품을 출시하고, 시장에 안착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