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세청, 블록체인 기반 수출통관 업무 시범사업자 모집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 gettyimagesbank


[인사이트] 이경은 기자 = 관세청이 블록체인 기반 통관 물류 시범사업자 모집에 나선다.


13일 관세청은 오는 25일까지 블록체인 기술 기반의 수출 통관 물류 서비스 및 전자원산지 증명서 발급·교환 시범사업에 참여할 기업을 공모한다고 밝혔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 뉴스1


이번 사업 참여업체는 수출입 공급망 기업(5개 내외 워킹그룹, 50개사) 및 대 베트남·싱가포르 수출자와 현지 수입자 위주(5개 내외 워킹그룹, 10개사)로 선정할 예정이다.


또한 수출입 공급망 기업으로는 수출국 제조자에서 국내 최종 소비자에게 이르기까지 수출입자, 항공사·선사, 은행, 보험, 물류창고, 화물운송주선업자 등 관련 기업이 해당된다. 


이번 사업은 관세청이 블록체인 플랫폼을 구성해 제공하면 참여 기업이 자사의 시스템에 연계해 실제 통관 데이터를 전송하는 방식으로 진행될 예정이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 gettyimagesbank


관세청은 이번 시범사업을 통해 수출 물류의 모든 단계와 원산지 증명서 발급 등 업무에 블록체인 기술 도입이 가능한지에 대한 검증에 나선다는 계획이다.


관세청은 오는 15일 서울세관에서 수출입기업과 선사, 물류업체 등을 상대로 이번 시범사업에 대한 설명회를 진행한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