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에서 가장 긴 터키 '차나칼레 1915 대교' 포스코 철강재로 세운다

인사이트포스코


[인사이트] 이하린 기자 = 세계에서 가장 긴 현수교인 터키의 '차나칼레 1915 대교'가 한국 기업 '포스코'의 철강재로 세워진다.


10일 포스코는 차나칼레 1915 대교 건설과 관련해, 터키 최대의 강구조물 제작 업체 '심타스 스틸'과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고 밝혔다.


포스코가 '차나칼레 1915 프로젝트'에 두께 6mm 이상의 철판 3만 5천 톤을 공급한다는 내용이 담겼다.


차나칼레 1915 프로젝트는 터키 차나칼레에서 다르다넬스 해협을 동서로 횡단하는 거리 2,023m의 현수교 건설 공사다. 터키 공화국 수립 100주년을 맞는 2023년 완공 예정이다.


인사이트포스코


차나칼레 1915 대교는 제1차 세계대전 중 발생한 1915년 갈리폴리 전투를 기리는 의미에서 이름 지어졌다. 


양 주탑 간 거리 2023m는 터키 공화국 100주년이 되는 2023년을, 주탑 높이 318m는 갈리폴리 전투 승전 기념일인 3월 18일을 뜻한다.


한국과 터키 컨소시엄이 수주한 이 프로젝트는 총 사업비 29억 7000만 달러 규모의 대형 프로젝트다. 


후판 8만 5천 톤, 선재 4만 1천 톤 등 강재 약 12만 6천 톤이 사용된다.


인사이트포스코


포스코는 터키 심타스 스틸 측에 용접 작업을 줄이고 공기를 단축할 수 있는 광폭재 사용, 용접이 까다로운 두께 100mm 이상 후물재 용접 솔루션, 오랜 시간 품질을 유지하는 운송과 보관 솔루션을 적극 제시해 주탑용 후판을 전량 수주하는 성과를 거뒀다. 


포스코와 심타스 스틸은 이번 MOU를 계기로 향후 신강종 및 제품 솔루션과 최적화 설계 방안 및 최신 공법 제안, 새로운 프로젝트 공유 등을 통해 전략적 파트너 관계를 구축하기로 했다. 


또한 포스코는 현재 케이블용 선재 및 도로를 받치는 구조물인 데크용 후판에 대해서도 수주를 추진 중이다.


포스코 관계자는 "유럽 현지 파트너사와 긴밀한 협력체계를 구축하고 솔루션 마케팅 활동을 강화해 글로벌 강건재 시장 개척에 속도를 낼 것이다"라고 전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