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GM본사, 한국GM 정상화 위해 7조 7천억 지원

인사이트뉴스1


[인사이트] 최지영 기자 = 위기에 놓인 한국GM의 정상화를 위해 정부와 GM 본사가 지원금을 투입하기로 결정했다.


10일 정부서울청사에서는 김동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주재로 '산업경쟁력강화 관계장관회의'가 열렸다.


이날 회의에서는 한국GM에 대해 GM과 산업은행 자금 총 71억5천만달러(7조7천억원)를 투입하기로 결정했다. 


GM은 한국GM의 지속가능성과 장기수익성 확보를 위해 64억달러(6조9천억원) 규모를 지원한다.


기존 대출자금 28억달러(3조원)를 연내 전액 출자전환하고 한국GM의 설비투자 등을 위해 모두 36억 달러(3조9천억원)를 지원하기로 했다.


여기에 앞으로 한국GM에 시설투자 20억달러, 구조조정비용 8억달러를 사용한다. 이로 인해 연 1500억원 수준의 이자비용이 절감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인사이트뉴스1


2대 주주인 산업은행은 한국GM 경영회생에 적극 협력하기 위해 7억5천만달러 규모를 지원한다.


산은은 장기 경영 유지 및 경영견제장치 등 비토권을 확보해 5년간 지분매각을 제한할 수 있으며 주주감사권 강화 등이 가능하다.


이에 GM은 올해부터 앞으로 5년 동안 지분매각이 전면 제한되며 이후 5년간은 35% 이상 1대주주 지위를 유지해야 한다.


산은은 한국GM에 대한 경영자료를 제공받고 영업비밀 등을 제외한 주요정보에 대한 접근을 허용받는 등 주주감사권을 강화한다.


또한 GM은 싱가포르에 있는 아태지역 본부를 한국에 유치하며 연구개발(R&D)센터에 충돌시험장을 신축한다.


인사이트뉴스1


정부는 현행법 테두리 내에서 외투지역 지정 등 지원을 검토할 예정이다. 


지방투자촉진보조금도 지원을 생각해보며 한국GM 협력업체 금융지원 특별상담반을 운영하기로 했다.


이와 관련 김 부총리는 "한국GM이 오늘 마련한 경영 회생 방안을 차질없이 이행하여 성공사례를 만들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