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과실주협회 '복분자주' 비법 배우러 '보해양조' 공장 방문

인사이트사진 제공 = 보해양조


[인사이트] 이하린 기자 = 우리나라 '술의 명가'로 불리는 '보해양주'의 제품에 중국 과실주 협회 관계자들이 뜨거운 관심을 보였다.  


지난 9일 중국 과실주산업 과학기술혁신전략연맹 짜오홍유 이사장 등 중국 과실주 산업 관계자 12명이 보해양조 장성공장을 방문했다.


최근 중국에서 과실주 산업이 급속히 발달하고 있는 만큼, 보해 복분자주 등 한국의 과실주 산업을 둘러보고 협업 방안을 찾기 위해서다. 


이들은 잎새주와 매취순, 복분자주의 생산시설을 둘러보고 보해 임직원들과 함께 간담회를 가졌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보해양주


중국에서 과실주를 생산·판매 중인 이들은 보해가 과실주를 거대한 매실 저장시설에서 5년 이상 숙성시켜 판매하는 점이 인상적이라고 말했다.


현재 대부분의 중국 매실 업체들은 과실주를 한 달 남짓 짧게 숙성시켜 판매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면서 과실을 오랜 기간 보관하며 숙성시킬 수 있는 기술을 가진 보해와 협업하고 싶다고 제안했다. 


한편 이날 방문에 대해 보해양조 관계자는 "중국에서 과실주를 생산·판매하는 이들이 직접 보고 배우러 올 만큼 보해의 기술력이 뛰어나다는 사실이 증명됐다"고 자신했다.


이어 "중국 과실주협회 관계자들과의 협업을 통해 중국 시장에서 복분자주와 매취순의 판매가 늘어날 것으로 기대한다"라고 덧붙였다.


인사이트보해양조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