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 위풍당당해졌다!"…지프, 중형 SUV '뉴 체로키' 국내 출시

인사이트사진제공 = FCA 코리아


[인사이트] 이소현 기자 = 자동차 브랜드 지프가 4년 만에 부분 변경된 '뉴 지프 체로키'를 국내 공식 출시했다.


17일 FCA 코리아는 서울 강서구에 위치한 강서 지프 전용 전시장에서 부분 변경된 중형 SUV '뉴 체로키'를 출시했다고 밝혔다.


새롭게 바뀐 뉴 체로키는 지난 2014년 출시된 5세대 모델 이후 4년 만에 페이스리프트됐다.


인사이트사진제공 = FCA 코리아


체로키는 지난 2017년에만 국내에서 1,817대가 판매됐다. 이는 전년 대비 136.9%(2016년 767대) 상승한 것이다.


특히 가솔린 모델은 1,038대가 판매됐으며 이는 국내 수입 중형 SUV 가솔린 모델 전체 판매량의 17.1%를 차지했다.


파블로 로쏘 사장은 "올해는 지난해 대비 두 자릿수 성장이 목표"라면서 "올해 2천 대 이상 판매를 예상한다"고 말했다.


이번에 출시한 뉴 체로키는 2018년 1월 북미 모터쇼(NAIAS 2018)를 통해 첫선을 보였다.


인사이트사진제공 = FCA 코리아


뉴 체로키는 국내에서 론지튜드, 론지튜드 하이, 리미티드, 오버랜드 네 가지 모델이 선보일 예정이다.


가솔린 모델인 론지튜드와 론지튜드 하이 모델을 시작으로 디젤 모델인 리미티드, 오버랜드 모델은 올 하반기 출시 예정이다.


판매 가격은 론지튜드 모델이 4,490만원, 론지튜드하이 모델이 4,790만원이다.


이소현 기자 sohyun@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