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기식 사퇴' 금감원, 유광열 수석부원장 대행체제로 다시 전환

인사이트유광열 수석부원장 / 뉴스1


[인사이트] 김지현 기자 = 김기식 금융감독원장이 사퇴하면서 유광열 수석부원장이 다시 대행체제로 돌아갔다.


금감원 관계자는 17일 "문재인 대통령이 이날 김 금감원장에 대한 사표를 수리하면서 유 수석부원장이 금강원장을 대행하게 됐다"고 밝혔다.


유 수석부원장은 지난달 12일 채용 비리 의혹으로 최흥식 전 금감원장이 전격 사퇴한 후 김 금감원장 취임 때까지 20일가량 금감원장 대행을 맡았고, 김 금감원장이 사퇴하면서 보름여 만에 대행 역할을 다시 수행하게 됐다.


유 수석부원장은 이날 오전 금감원 임원들과 티타임을 가지면서 삼성증권 배당사고, 신한금융 채용 비리 등 각종 현안이 차질 없이 진행될 수 있도록 직접 챙겨 달라고 당부했다.


인사이트뉴스1


그는 또 연이은 수장 낙마로 금감원 직원들의 사기가 꺾이거나 조직 분위기가 가라앉지 않도록 추슬러 달라고 당부한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김 금감원장은 지난 16일 중앙선거관리위원회가 김 원장의 국회의원 시절 '5천만원 셀프 기부'에 대해 '위법'이라는 판단을 내리자 사퇴 의사를 밝혔다.


인사이트김기식 전 금감원장 / 뉴스1


김 금감원장은 17일 오전 금감원 직원들에게 퇴임사를 보내는 것으로 퇴임식을 갈음했고, 퇴임사에서 "가뜩이나 어려운 상황에 있는 금감원의 위상을 바로 세우지 못하고 오히려 누를 끼친 점에 대해 거듭 죄송한 마음을 전한다"고 말했다.


김지현 기자 john@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