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자랜드프라이스킹 "미세먼지 영향으로 의류 건조기 판매 급증"

인사이트전자랜드프라이스킹


[인사이트] 이지혜 기자 = 미세먼지 문제로 인해 의류 건조기 구매가 폭증하고 있다. 문을 열어 놓거나 야외에서 옷을 말리기를 꺼리는 심리가 반영된 것.  


17일 전자랜드프라이스킹(대표 홍봉철)은 미세먼지 4대 가전제품으로 꼽히는 △공기청정기 △건조기 △의류관리기 △상중심 무선청소기의 올해 1사분기 판매량이 전년 동기 대비 대폭 상승했다고 밝혔다.


특히 건조기 1사분기 판매량이 전년대비 410% 증가했다.


인사이트전자랜드프라이스킹


공기청정기는 176%, 옷의 미세먼지를 제거해주는 의류관리기는 263%, 모터가 위에 달린 상중심(上中心) 무선청소기는 569%가 각각 전년대비 판매량이 늘어났다.


전자랜드는 이 같은 고객 관심에 맞춰 이달 30일까지 '미세먼지 클리어 세일'을 진행한다.


인사이트전자랜드프라이스킹


공기청정기, 건조기, 의류관리기, 청소기 행사 상품을 삼성·롯데·KB국민카드로 2개 이상 동시 구매 시, 금액별로 3만~20만원 캐시백을 증정한다.


공기청정기 행사상품 구입고객에게는 차량용 공기청정기 또는 미세먼지 차단용 마스크를 증정한다. 


이지혜 기자 imari@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