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아차, 주행거리만큼 기부하는 '청춘, 내:일을 그리다' 캠페인

인사이트사진 제공 = 기아자동차


[인사이트] 이소현 기자 = 기아자동차가 카셰어링 업체인 그린카와 손잡고 청년 창업가를 지원한다.


16일 기아자동차는 이날부터 다음달 20일까지 그린카에서 기아자동차 차량을 이용한 고객의 주행 거리당 일정 금액을 기부하는 '청춘, 내:일을 그리다' 캠페인을 진행한다고 밝혔다.


캠페인 차량은 모닝과 레이, 니로, 스포티지, K5, 쏘울 EV(전기차), K3 등 총 7개 모델이다.


고객은 개인 기부 현황과 전체 기부금액을 그린카 모바일 애플리케이션(앱)과 홈페이지 내 캠페인 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기아차는 기부금 중 최대 1억원을 열매나눔재단과 함께 창업을 통해 사회문제를 해결하려는 예비 청년 창업가 10팀에 지원할 계획이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기아자동차


세부적인 지원책은 사회적 기업가 전문 멘토링, 실제 창업을 위한 법률·회계·인허가 관련 자문, 실습 중심의 비즈니스 모델 수립 등이다.


아울러 기아자동차는 오는 10월 각 팀이 디자인한 사업에 대해 모의펀딩대회를 개최해 우수 팀에 총상금 2,400만원을 제공한다.


또 정부 사업인 사회적 기업가 육성사업에 우선선발 추천 등의 혜택을 제공할 예정이다.


기아차 관계자는 "지난해엔 남대문 시장 내 청년 창업가 12개 팀을 성공적으로 지원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캠페인 기간 그린카 내 기아차 대여 횟수도 약 2배 이상 증가하는 등 착한 소비 확산에도 기여했다"고 설명했다.


이소현 기자 sohyun@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