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통주와 특선 요리 결합한 세트 메뉴 선보이는 부산롯데호텔

인사이트

사진제공 = 부산롯데호텔


[인사이트] 김민수 기자 = 부산롯데호텔 한식당 무궁화와 중식당 도림이 오는 6월 30일까지 전통주와 특선 메뉴를 결합한 세트 메뉴를 선보인다.


먼저 한식당 무궁화는 프리미엄 증류식 소주 대장부 1병과 특선 메뉴인 주꾸미와 한우를 더한 '대장부의 맛'을 선보인다.


가격은 6만 8천원으로 1병에 3만 8천원인 대장부와 5만원 가격의 주꾸미와 한우 메뉴를 따로 이용하는 것보다 프로모션 기간에 세트 메뉴를 이용하는 것이 훨씬 실속 있다.


증류식 소주인 대장부는 깊은 향과 부드러운 목 넘김이 특징으로 매콤한 맛의 주꾸미와 한우 메뉴와 잘 어울린다.


인사이트사진제공 = 부산롯데호텔


중식당 도림은 중국 대표 고량주인 공부가주 1병과 대표 메뉴인 소고기 안심 후추 볶음을 결합한 '별유풍미'를 판매한다.


별유풍미 또한 정상 가격 33만5천 원에서 약 30% 할인된 23만 원에 제공된다.


소고기 안심 후추 볶음은 도림의 대표 메뉴 중 하나로 부드러운 식감과 함께 후추 향 소스가 잘 어우러진다.


달달하고 상쾌한 배향이 나는 공부가주에 곁들여 먹기 좋다.


호텔 관계자는 "날이 풀리며 모임을 가지는 고객 중에 주류와 최상의 마리아주를 자랑하는 특선 메뉴를 찾는 고객이 늘고 있다"며 "메뉴에 대한 고민 없이 실속 있게 전통주와 특선 메뉴를 즐길 수 있다"고 설명했다.


김민수 기자 minsu@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