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은행, 美서 10조원대 손해배상 소송 피소

[인사이트] 장영훈 기자 = 우리은행은 AJ에너지사가 미국 뉴욕주 대법원에 10조 4,956억원 규모의 손해배상 소송을 청구했다고 30일 공시했다.


우리은행에 따르면 소송을 제기한 AJ 에너지사는 우리은행이 도이치뱅크를 통해 투자자로부터 받은 80억 유로(한화 약 10조 4,956억원)를 자신들에게 지급하지 않고 있다고 주장하고 있다.


이와 관련 우리은행은 확인 결과 도이치뱅크가 해당 투자자로부터 80억 유로를 받은 사실이 없고, 본행도 역시 그런 사실이 없다고 해명했다.


우리은행 측은 "증거 서류 역시 위조된 것으로 보인다"며 "이 같은 소송 사기 행위에 엄중히 대응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법무법인을 소송대리인으로 선정해 원고 청구의 부당성에 대해 적극적으로 대응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장영훈 기자 hoon@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