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GM 구조조정으로 손해 입은 군산·통영 협력업체에 금융지원

인사이트연합뉴스


[인사이트] 최지영 기자 = 정부가 한국GM·성동조선의 구조조정 여파로 어려움을 겪는 이들에게 금융지원을 제공한다.


13일 금융위원회는 김용범 부위원장 주재로 관계기관 회의를 열었다.


이날 금융위는 한국GM·성동조선의 구조조정으로 어려움을 겪는 전라북도 군산과 경상남도 통영 등의 협력업체와 소상공인에 대한 기존 보증·대출의 만기를 연장한다고 밝혔다.


이와 함께 원금 상환도 미뤄주기로 결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인사이트연합뉴스


대출 만기 연장은 산업은행, 수출입은행, 기업은행 등 정책금융기관뿐만 아니라 시중 은행들도 금융감독원 지도 아래 동참한다.


이와 관련해 김 부위원장은 "하루빨리 지원받을 수 있도록 기업인들이 가급적 이번 주 안에 만기 연장을 시행해달라"고 당부했다.


더불어 금융위는 협력업체 신규 자금으로 1천300억 원 규모의 특별보증 프로그램을 제작했다.


금융위가 1천억 원, 중소벤처기업부가 300억 원을 지원했다.


김 부위원장은 "보증기관들은 적시에 신규 자금이 공급될 수 있도록 심사기준, 보증조건 등 세부 운영방안을 확정해 프로그램 도입을 신속하게 추진하라"고 강조했다.


인사이트연합뉴스


최지영 기자 jiyoung@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