운동 없이 먹기만 하면 울끈불끈 '근육' 만들어줄 '약' 출시된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인사이트] 심연주 기자 = 먹기만 하면 몸에 '근육'을 만들 수 있는 약이 등장했다.


11일 미국 매체 워싱턴포스트에 따르면 먹기만 하면 '근육'을 만들 수 있는 약이 곧 시중에 판매될 예정이다.


미국 샐트생물학연구소는 지난 2007년부터 '516'이라는 체내 시스템 조절 화합물 연구를 시작했다.


최근에는 인체 대상의 소규모 안전성 임상시험 단계까지 도달한 것으로 알려졌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MBC '그녀는 예뻤다'


샐트생물학연구소 유전자표현실험실장 로널드 에반스(Ronald Evans)는 "특정 유전자 회로를 작동해 운동하는 것과 유사한 효과를 낸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운동과 관련된 유전자적 네트워크로 향하는 일종의 문을 열어주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하버드대학 세포생물학 연구진 역시 운동 호르몬에 대한 연구를 통해 '516'과 효과는 비슷하지만, 작용 방식이 다른 화합물을 개발하고 있다.


그러나 아직 임상시험 전 과정을 완료해 미국 식품의약품청(FDA) 시판 허가를 받은 약은 없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좌) 영화 '청년경찰' (우) KBS2 '쌈, 마이웨이'


임상시험을 통과하면 초고도 비만자, 장애로 몸을 움직이기 힘든 사람, 루게릭병 등으로 고통받는 사람들을 대상으로 시판될 예정이다.


하지만 일각에서는 일반인은 물론 스포츠 선수들의 약물 오남용에 대한 문제가 제기되고 있다.


논란이 일자 전문가들은 "그런 용도로는 적합하지 않은 약"이라며 "설령 복용한다 해도 도핑검사에서 걸릴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모든 약물처럼 남용 자체를 막을 길은 없지만, 질병으로 고통받는 수백만 명에게 돌아갈 혜택이 훨씬 크다"고 덧붙였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글로리어스 엔터테인먼트


심연주 기자 yeonju@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