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동조선해양 '법정관리' 확정···"STX조선은 자력 생존"


인사이트연합뉴스


[인사이트] 김희선 기자 = STX조선은 사업 재편 및 구조조정 등 자구노력을 통해 자력 생존을, 성동조선해양은 법정관리로 들어가 차후 회생을 모색하게 됐다.


8일 정부는 산업은행과 수출입은행으로부터 보고받은 성동조선해양과 STX조선의 외부 컨설팅 결과에 기초해 중견 조선소 처리 방안을 확정했다.


먼저 성동조선해양은 채권단 주도의 자율협약 체제를 끝내고 법정관리로 들어가기로 했다.


해당 기업은 주력 선종인 중대형 탱커의 수주 부진과 전반적인 경쟁력 취약으로 인해 생존 가능성이 희박하다고 판명됐다.


인사이트연합뉴스


채권단은 다양한 추가 경쟁력 강화 대안도 검토했으나, 유동성 부족으로 오는 2분기 기준 부도가 우려돼 법정관리가 불가피하다고 전했다.


이어 채권단은 성동조선이 법정관리에 들어가면 법원과의 소통을 통해 구조조정 진행에 협조하겠다고 밝혔다.


또한 법정관리하에 사업 재편을 통한 회생 가능성은 예단하기 어렵다면서도 강력한 다운사이징과 재무구조 개선으로 회생 기회를 모색해 볼 수 있다고 설명했다.


STX조선은 산업은행 관리하에 고강도 자구계획과 액화천연가스(LNG)·액화석유가스(LPG)선 등 고부가가치 가스선 수주로 사업 재편을 추진하기로 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채권단은 STX조선에 대한 컨설팅 결과, 대외여건이 개선되더라도 현재의 경쟁 구도와 원가 구조로는 정상화가 불확실하다고 밝혔다.


그러나 법정관리를 통해 재무 건전성이 개선되면서 기업의 자체 자금으로 일정 기간 독자 경영이 가능하다고 내다봤다.


다만 채권단은 4월 9일까지 회사와 노조가 컨설팅 수준 이상의 자구계획 및 사업 재편 방안에 대한 노사 확약서를 제출하지 않으면 원칙대로 법정관리를 신청하기로 했다.


또한 노사 확약서를 내면 수주 가이드라인에 따라 선별적으로 선수금환급보증(RG)를 내주고 신규자금은 지원하지 않기로 했다.


이에 산업은행은 "성동조선과 STX조선을 일시에 정리하면 조선 산업 전반의 생태계가 붕괴될 우려가 있어 채권단의 신규 자금 지원 없이 자력 생존을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김희선 기자 heeseon@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