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대 가상화폐 거래소, 연간 수수료만 1조 1천억원 챙겼다

인사이트연합뉴스


[인사이트] 강동극 기자 = 가상화폐 붐의 최대 수혜자는 가상화폐 거래소들이었던 것으로 드러났다.


지난 5일(현지시간) 블룸버그 통신은 10대 가상화폐 거래소들이 하루 최대 3백만 달러, 연간 기준 10억 달러(한화 약 1조 1천억원) 이상의 수수료를 챙긴 것으로 추정했다.


코인마켓캡 닷컴이 제공하는 거래액 정보, 각 거래소 웹사이트에 공지된 수수료를 근거로 한 분석이다.


인사이트연합뉴스


수수료를 0.2%로 일률적으로 적용했을 때 가장 많은 수수료를 벌어들인 거래소는 일본 도쿄에 자리를 잡고 있는 바이낸스로 나타났다.


후오비, 비트피넥스, 업비트, 빗썸도 막대한 수수료를 취하며 뒤를 이었다.


거래액 기준으로는 바이낸스와 오케이엑스가 각각 하루 17억 달러를 기록하며 공동 선두를 달렸다.


우리나라 대표 거래소 중 하나인 업비트도 상당한 거래액을 올리며 다섯 손가락 안에 들었다.


인사이트연합뉴스


집계된 상위 5개 거래소들은 현재 하루 최소 6천만 달러에서 최대 14억 달러의 거래량을 처리하며 가상화폐 거래소를 주도하고 있다.


한편 스마트 계약 플랫폼 엘프가 제공하는 데이터에 따르면 가상화폐 거래의 절반이 아시아 소재 거래소에서 이뤄지고 있다.


엘프의 공동창업자 주링 천은 "비트코인 등장 초기 아시아 전기요금이 저렴해 활발한 채굴이 진행됐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강동극 기자 donggeuk@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