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5G, 평창 이어 바르셀로나서 한국 인터넷 기술 빛냈다

인사이트KT


[인사이트] 김소연 기자 = KT가 5G 기술과 함께 융합 서비스를 선보여 세계의 이목을 끌었다.


27일(현지시각) KT는 스페인 바르셀로나 '모바일 월드 콩그레스 2018(이하 MWC 2018)'에서 다가올 5G 시대를 미리 느낄 수 있는 다양한 기술을 전시했다.


여러 대의 드론이 촬영한 영상을 실시간으로 합성해 송출하는 '5G 방송중계 서비스'로 5G의 특성인 초고속, 초저지연, 초연결성을 한 눈에 보여줬다.


KT의 무선 VR 전송기술인 VR 워크스루(Walk-through) 기술을 적용한 '스페셜포스 VR: UNIVERSAL WAR'은 게임 콘텐츠를 원거리 서버에서 실행해 눈길을 끌었다.


인사이트KT


독자 개발한 흔들림 방지(Anti Juddering) 기술을 통해 문제로 지적되던 어지러움까지 획기적으로 줄였다.


이 밖에도 세계 최초로 미니체인(Mini-chain) 기술을 도입해 데이터를 등록, 조회, 삭제할 수 있는 '블록체인', 5G 기반 자율주행 시대를 위한 차세대 IVI(In-Vehicle Infotainment) 전용 플랫폼 '기가 드라이브(GiGA drive)', 국내 최초 지능형 영상보안 플랫폼 '기가아이즈(GiGAeyes)' 등도 주목을 받았다.


펠리페 6세 스페인 국왕이 KT 전시관을 찾았으며, GSMA 사무총장, 유영민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이효성 방송통신위원장도 전시관에 방문해 서비스를 체험했다.


KT 측은 "이번 행사를 통해 한국의 디지털 경제 발전과정에서의 기여를 알리고, 다양한 국가와의 소통을 통해 협력관계를 견고히 했다"는 입장을 전했다.


김소연 기자 soyeon@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