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청 "미세 먼지 비상 발령 시 광역버스 추가 확대해 운행한다"

인사이트연합뉴스


[인사이트] 최해리 기자 = 경기도청은 미세먼지 비상조치 발령 시 경기도 내 광역버스를 추가 운행한다고 밝혔다.


23일 경기도는 미세먼지 비상 발령 시에 광역버스를 확대 투입할 계획이라고 발표했다.


또한 버스에 공회전 제한 장치와 차내 공기청정기도 설치하기로 결정했다.


경기도청은 고농도 미세먼지 주의보 발령 시 광역버스 171개 노선에 대해 예비차 투입 등 증차 운행하기로 하고 운송 사업자와 협의에 나설 방침이다.


인사이트연합뉴스


또한 도는 153억원을 투입해 2021년까지 광역·시내버스 1만 211대에 차내 공기정화기를 설치하기로 했다.


이르면 올 하반기부터 시내버스 2,395대에 공기 정화기를 설치하고 미세먼지나 황사주의보 발령 시 가동할 예정이다.


또한 신호대기나 정체 등 정차 시 엔진의 공회전을 제한해 미세먼지 발생을 줄일 수 있다는 공회전 제한장치도 2021년까지 전체 광역·시내버스에 설치된다.


우선 시내버스 2,064대에 올해 3월부터 약 20억원을 들여 제한장치를 설치한다.


인사이트연합뉴스


이 밖에 도는 1회용 미세먼지 마스크 375만매를 시내·시외버스 1만 2,500대에 비치해 고농도 미세먼지 비상 저감 조치가 발령되면 공급할 예정이다.


경기도청은 비상저감조치 발령 시 공무원의 출근 시간을 1~2시간 늦추는 시차출퇴근제 또한 정부에 건의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이날 남경필 경기지사는 "대통령이 직접 나서 미세먼지 저감을 위한 범국가적 협의체 구성을 서둘러 달라"고 말했다.


또한 "중국에 미세먼지 문제를 정상외교 의제로 요구해야 한다"면서 "미세먼지 저감 장치를 설치할 때 비용 문제 때문에 망설이지 않도록 국가가 모든 것을 책임지고 지원해야 한다"며 정책 전환도 요구했다.


인사이트연합뉴스


'역대급' 미세먼지 폭탄…어제오늘 포착된 서울vs베이징 하늘 비교 (사진)어제와 오늘(18~19일) 이틀간 각 나라의 수도인 서울과 베이징 하늘을 비교해봤다.


'미세먼지' 심한 요즘 딱 가기 좋은 '산소 캡슐 카페'최악의 미세먼지가 수도권 전체를 뒤덮은 가운데, 신선한 공기를 마시며 휴식을 취할 수 있는 이색 카페가 화제다.


최해리 기자 haeri@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